뽐뿌
임금옥 bhc치킨 대표, 직원 ‘욕설 갑질’ 논란에 사과…“머리 숙여 사죄”
기사작성: 2020-10-22 17:14:27

임금옥 bhc 대표.[사진=bhc]


임금옥 bhc치킨 대표가 직원 갑질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공개했다.
bhc치킨은 22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님들께 드리는 사죄의 말씀’이라는 제목으로 임금옥 대표의 사과문을 올렸다.
임 대표는 “폐점 점주와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관리자) 대화 과정에서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갑질 의혹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이어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bhc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며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한 저의 불찰”이라고 밝혔다.
임 대표는 “이번 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실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가맹점주 A씨는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해 본사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본사 직원은 A씨의 요청에 배달 앱 프로모션과 관련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카카오톡을 통해 본사 직원에게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승강이가 벌어졌다.
본사 직원은 A씨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누가 손해인지 볼까’, ‘이 X같은 새끼야’ ‘내일 죽는거다’ 등으로 응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임 대표는 이날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조재형 기자 grind@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