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조이시티, '프리스타일' 中 서비스 3년 재계약
기사작성: 2020-10-26 16:36:01
'프리스타일'은 길거리 농구를 모티브로 한 스포츠 게임이다. 지난 2005년 T2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중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조이시티 제공
'프리스타일'은 길거리 농구를 모티브로 한 스포츠 게임이다. 지난 2005년 T2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중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조이시티 제공

[더팩트 | 최승진 기자] 조이시티가 중국 배급사(퍼블리셔) T2엔터테인먼트와 자사 온라인 농구 게임 '프리스타일' 중국 서비스를 재계약했다.

26일 조이시티에 따르면 이번 재계약은 계약금 300만 달러, 미니멈 개런티는 1800만 달러로 한화 기준 총 240억 원 규모다. 계약 기간은 2020년 8월 1일부터 2023년 7월 31일까지 총 3년이다.

'프리스타일'은 길거리 농구를 모티브로 한 스포츠 게임이다. 지난 2005년 T2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중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서 15년 동안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매년 '한중대항전'을 개최하고 있다.

전현규 조이시티 프리스타일 사업본부장은 "T2엔터테인먼트와 프리스타일의 중국 서비스를 이어 갈 수 있어 기쁘다"며 "프리스타일이 중국에서 사랑 받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조이시티는 '프리스타일'의 지식재산권 가치를 높이기 위해 웹툰과 웹소설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shaii@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