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박양우 장관 "관광 일자리 박람회, 코로나19 위기 속 결실 거두는 자리 되길"
기사작성: 2020-10-19 14:00:00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이번 온라인 관광산업 일자리 박람회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굴하지 않고 관광업계와 구직자가 결실을 거두었으면 한다.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2020 관광산업 일자리 박람회'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한국호텔업협회 등 11개 관광 유관 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0 관광산업 일자리 박람회'는 올해로 7회를 맞았다.
 
이번 박람회에는 호텔·여행업을 비롯해 리조트, 마이스(MICE), 관광벤처 등 관광 기업 98개사가 참여한다.
 
이들 업체는 구직자들에게는 관광기업 소개와 채용정보를, 구인 기업에는 관광인재를 발굴할 기회를 각각 제공한다.
문체부는 코로나19 여파에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만큼 온라인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국내외 관광 일자리 정보를 상세히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구직자들이 4차 산업혁명과 새 일상(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미래형 관광산업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채용 정보관'을 운영하고, 기업탐색 기간에 온라인으로 원서를 접수한 구직자들이 채용 담당자와 직접 화상 면접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취업정보관에서는 11월 9일부터 전문 취업 상담사(컨설턴트)와 직장 선배(멘토)가 직접 1:1 화상 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4차 산업시대 관광흐름'과 '관광벤처 창업 성공기' 등 취업 준비생들이 꼭 알아야 할 비법 등을 영상자료로 제공한다.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의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과도 연계한다.
특히 박람회를 통해 구직자를 채용한 관광기업에는 채용지원금과 기업 홍보영상물 제작 등을 지원한다.
관광 일자리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높이고 구직자들의 취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풍성한 부대 행사도 다양하다.
 
일자리홍보관에서는 체조요정 손연재씨가 직접 관광기업들을 찾아 선배들의 지도를 받고 일자리를 체험해보는 '여기는 어때' 영상을 송출한다.
이 영상에서는 여행사, 호텔, 카지노, 항공사 등 관광 분야 주요 기업에서는 어떤 일들을 하는지, 취업을 위해서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정보를 유쾌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가수 하림 씨는 '음악과 함께하는 이야기쇼'로, 유명 팟캐스트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지대넓얕)'의 사회자이자 인기 작가인 '채사장'은 강연으로 관광 분야 구직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양우 장관은 "우리 관광산업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할 때"라며 "대한민국의 강점인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과 창의적 사고를 통해 우리만의 관광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수정 문화팀 팀장 violet1701@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