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밀양 신공장 첫 삽 뜬 김정수…“국내 경제 활성화 노력”
기사작성: 2020-10-19 14:45:28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이 19일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밀양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양식품]


“많은 기업들이 원가절감을 위해 해외 생산기지를 구축하지만 삼양식품은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밀양에 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은 19일 경남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신공장 착공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식품 수출 1위 기업으로서 전 세계에 한국 식품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착공식에는 김 사장을 비롯해 정태운 대표이사, 진종기 대표이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일호 밀양시장,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삼양식품은 이날 수출 전진기지로 조성될 밀양 신공장의 첫 삽을 떴다.
밀양공장은 당초 1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투자 규모를 700억원 확대해 총 2000억원이 투입된다.
2022년 초 준공을 목표로 연면적 6만9801㎡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세워질 예정이다.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 수출 전용 생산라인 등이 구축된다.
완공 시 연간 최대 6억개의 라면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삼양식품의 연간 최대 라면 생산량은 기존 원주, 익산공장의 12억개에서 18억개로 늘어난다.
삼양식품은 이후에도 단계적 설비 증설을 통해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수출에 유리한 입지 조건을 활용해 밀양공장을 수출 제품 생산을 전담하는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양식품은 지난해 12월 해외 수요 급증에 따라 밀양에 신공장을 짓기로 하고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삼양식품의 해외 매출은 불닭브랜드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2015년 300억원에서 2019년 2727억원으로 4년 만에 9배 증가했다.
해외 생산공장 없이 수출 물량 전부를 국내 공장에서 제조했다.
삼양식품은 2018년 2억달러 수출을 달성했으며 현재 한국 라면 수출의 절반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김 사장은 최근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김 사장은 남편인 전인장 회장과 횡령 혐의로 기소돼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배임·횡령 혐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관련 기업 취업 제한이 걸리지만 김 사장은 법무부 별도 승인을 받아 예외 적용됐다.
김 사장은 삼양식품 제2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불닭볶음면 개발 주역이다.
내수 의존적이었던 삼양식품을 수출기업으로 변모시킨 주인공이라는 평가다.
삼양식품은 불닭시리즈 론칭 이후 매출 성장을 이어가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 3304억원, 영업익 56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1%와 55.4% 급성장했다.

조재형 기자 grind@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