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2, 글로벌 예판 첫날 '대박' 조짐…품절 대란 올까
기사작성: 2020-10-20 16:48:01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사전예약 첫날 200만 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관측된다. /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사전예약 첫날 200만 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관측된다. /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해외 사전예약 첫날 판매량 200만 대 예상…전작 2.5배 수준

[더팩트│최수진 기자]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흥행 청신호를 켰다.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시행한 사전 계약 첫날 시장 추정치의 두 배가 넘는 계약 건수를 기록한 것으로 관측되면서 일부 모델의 경우 물량 부족 가능성도 점쳐진다.

19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맥루머스 및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해외 사전주문 첫날인 지난 16일(현지시간) 최대 200만 대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11 시리즈의 사전예약 판매량 추정치(최대 80만 대)의 2.5배 수준이다.

애플 전문 분석가인 밍치궈 TF증권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특히 '아이폰12프로'의 사전예약 성과가 예상을 뛰어넘었다"며 "고급 모델을 선호하는 아이폰 유저의 성향과 중국 시장에서의 호조, 미국 및 유럽의 성수기 수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중국에서의 아이폰12프로 판매량이 전체 수요의 35~45%를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폰12 시리즈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로 꼽힌다. 올 4분기에 각각 30~35%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당초 기대를 모았던 아이폰12미니의 경우 시장 예상치(20~25%)보다 낮은 10~15%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궈밍치는 "다음 달 판매되는 아이폰12미니와 아이폰12프로맥스의 수요는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보다 약할 것"이라며 "미니는 화면이 작고 듀얼심을 지원하지 않기에 중국에서 많이 팔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는 국내에서도 흥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로 인해 물량 부족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두 모델의 초도물량에 비해 수요가 월등히 높을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은 1.5차 출시국에 포함돼 오는 23일부터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에 대한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정식 출시는 오는 30일부터다.

jinny0618@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