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코로나 재확산에…9월 한국 소비심리 낙폭, OECD 중 2위
기사작성: 2020-10-18 08:16:28

8월 중순 이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소비심리가 다시 하락세를 보였다.
8월에서 9월 사이 낙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컸다.


18일 OECD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의 소비자신뢰지수(CCI)는 97.03으로, 8월(97.36)보다 0.33포인트 떨어졌다.


OECD는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비롯, 각국에서 내는 심리지수를 나라끼리 비교할 수 있도록 보정한 소비자신뢰지수를 산정·발표하고 있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소비자들이 앞으로의 경기와 고용동향을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100을 넘으면 소비자들이 저축을 줄이고 주요 구매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뜻이다.


지난달 한국의 CCI는 비교 가능한 28개국 가운데 26번째로 낮은 것으로, 지난달 순위에서 한 단계 더 내려왔다.
9월 CCI가 한국보다 낮은 곳은 라트비아(96.43), 스페인(96.65) 등 두 곳뿐이다.


특히 8월에서 9월 사이 하락 폭(-0.33포인트)은 그리스(99.49→99.13, 0.36포인트 하락) 다음으로 컸다.


같은 기간 CCI가 하락한 국가는 28개국 가운데 8개국뿐이다.
나머지는 모두 상승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4267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