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시민 "가상화폐, 정부가 법적으로 막을 것"...주목받는 '예언'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겠다는 방침을 두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유시민 작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예측이 적중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JTBC'썰전' 방송 캡처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겠다는 방침을 두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유시민 작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예측이 적중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JTBC'썰전' 방송 캡처

유시민 "화폐로서 가치없어" 맹비난...그럼에도 불구 '반대' 靑 국민청원 14만명 넘어

[더팩트|조아라 기자]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겠다는 방침을 두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유시민 작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예측이 적중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가상화폐 열풍과 관련 암호화폐 거래 규제 특별법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청와대가 박 장관의 폐쇄 조치와 관련 "조율되지 않은 발언"이라고 밝히면서 정부 방침에 혼선을 빚고있다.

이 가운데 지난달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를 법적으로 폐쇄할 것이라고 전망한 데에 이목이 쏠렸다. 당시 유시민 작가는 "비트코인은 진짜 손대지 말라고 하고 싶다"며 "주식 시장 자본은 산업 생산 일부분에 기여한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아무런 사회적 기능이 없다. 오로지 투기적 기능,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는 것뿐 긍정적인 기능이 전혀 없는 화폐"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화폐는 거래 수단 이상의 역할을 한다. 정부는 화폐를 관리함으로써 화폐 가치 안정화와 국내 경기 조절을 꾀한다"며 "정부의 통제를 받지 않는 비트코인이 전 세계를 점령해 각 정부의 통화조절기능이 사라진다면 결국 투기꾼한테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분명히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에 대해 법적으로 금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시민 작가는 지난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도 "암호화폐 열풍은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이라며 '허황된 신기루'라고 직격했다. 그는 "지금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다.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사려고 들 것"이라며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 잘라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3일 현재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14만명을 돌파했다.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등장한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 이날 오전 10시 20분 기준 14만3037명이 동의했다. 누리꾼들은 "정상적인 투자자들까지 불법 투기판에 참여한 사람들로 매도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처음 가져본 행복과 꿈을 빼앗지 말아달라"는 등 반대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car42@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28770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