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백의종군' 밝힌 안철수, 결국 '서울시장' 출마 나서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양=이새롬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양=이새롬 기자

박주선 "출마 가능성 50% 넘어" 정병국 "출마 가능"

[더팩트|국회=조아라 기자] 바른미래당 출범을 마무리하고 2선으로 물러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돌아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가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로선 휴식을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14일 안철수 전 대표 측근들에 따르면 현재로선 당의 최전선에서 활동하기 보다는 휴식을 취한 후 본격적인 바른미래당 지선 준비에 나선다. 국민의당 중도파들의 잔류를 조건으로 백의종군 의사를 밝힌 만큼, 일단은 당직을 맡기 보다는 출범 초기 내부 인선 조율 등엔 참여하는 식으로 활동에 나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출신 한 비례의원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안 전 대표 측 지지자들과 일부 의원들이 안 전 대표가 공동대표직을 맡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입이 삐죽 나와있다"며 "안 전 대표가 당장은 아니더라도 당의 중책인 선거대책위원장이나 서울시장엔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일각에서는 안 대표의 지지자들이 특보단을 구성해 지방선거 행보를 준비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다수의 안 대표 측근들은 "들은 바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가 열린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왼쪽부터)가 손을 맞잡고 있다./고양=이새롬 기자
지난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가 열린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왼쪽부터)가 손을 맞잡고 있다./고양=이새롬 기자

안 대표는 출범 이후 첫날인 이날에도 바른미래당 공식 행사에 얼굴을 비추며 적극적으로 당 안착에 힘을 보탰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된 바른미래당 새해 인사에서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설을 맞아 정말 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는 결심을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당 내부에서는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뚜렷한 서울시장 후보군이 전무한 바른미래당으로선 "당에 필요한 역할이라면 무엇이라도 하겠다"고 밝힌 안 전 대표의 출마에 힘을 적극적으로 실어주고 있는 것.

박주선 바른미래당 초대 공동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 "가능성이 현재로서 50%를 넘겼다"며 "안 대표가 당을 위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방향으로 유승민 대표와 상의를 해서 권유를 할까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출신으로 당내 중진인 정병국 의원도 이날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안 전 대표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여러 차례 여러 자리에서 당의 승리를 위해 당이 원하는대로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서울시장 출마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car42@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29725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