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美 백악관 대변인 "북미 정상회담, 힘들겠지만 여전히 희망적"
미국 백악관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견해를 내놨다.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더팩트 DB
미국 백악관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견해를 내놨다.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더팩트 DB


[더팩트 | 최용민 기자] 백악관이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대해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견해를 내놨다.

백악관은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늘 오전 폭스뉴스에 나와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며 "만약 회담이 열린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가 돼 있으며, 만약 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현재 진행 중인 최대의 압박 전략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한 데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 등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 등에 반대를 표했다.

김 부상은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면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재고할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leebean@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31994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