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방북…정상회담 '생중계'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18일부터 2박3일로 진행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사진은 문재인 남북 정상 내외가 지난 4월 27일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열 환영만찬에 참석하는 모습.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18일부터 2박3일로 진행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사진은 문재인 남북 정상 내외가 지난 4월 27일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열 환영만찬에 참석하는 모습. /한국공동사진기자단

靑 "김정숙 여사, 동행"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4일 오는 18일부터 2박3일로 진행되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에 관한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에 따라 평양에서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고위급실무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관장은 "평양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는 16일에 파견하며 육로를 이용한다"고 했다. 남측 선발대에는 보도, 경호, 의전, 기술과 관련된 관련자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 관장은 "이번 평양 방문일정 중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 주요일정은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합의서는 남측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회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 없이 진행됐으며, 북측에서는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전부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여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비행기를 타고 방북하는 것 외 출발 시각이나 주요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합의서를 낸 것을 보면 일정의 큰 줄기는 정리된 것으로 안다"면서 "세부 일정은 추후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방북단 총 규모는 애초 합의된 200명에서 조금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실무요원과 기술요원에 대해 배려를 좀 더 받아서 방북하는 언론인의 총수도 조금 늘었다"고 말했다.

또 김정숙 여사가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방북하는 만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아내 리설주와 만날 가능성이 점쳐진다. 앞서 4월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1차 남북 정상회담 때도 김 여사와 리설주가 만난 바 있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35039 ]

추천 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