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리츠 상장 전격 철회…MBK파트너스, 투자금 회수 '적신호'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전격 철회하면서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투자금 회수가 더욱 불투명해졌다. /더팩트 DB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전격 철회하면서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투자금 회수가 더욱 불투명해졌다. /더팩트 DB

해외 투자자 설득 실패…MBK, 투자금 회수 불투명에 '골머리'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초대어'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하면서 MBK파트너스의 투자금 회수(엑시트)가 불투명해졌다.

홈플러스 리츠는 코스피 상장을 철회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외 기관 투자자들의 공모 흥행 부진에 따른 결정으로 향후 체질을 다져 재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전국 지역별 핵심 상권에 위치한 홈플러스 대형마트 매장 51개의 점포로 구성된 부동산투자회사다. 여러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하고, 발생한 수익을 투자자들에게 돌려주는 간접투자 기구로 오는 29일 상장을 계획했었다.

희망공모가밴드는 4530원~5000원으로 공모액은 1조5650억 원~1조7274억 원을 조달할 계획이었다. 시가총액은 2조5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를 통해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는 리츠로 유입되는 금액을 투자회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해외 기관 투자자들에게 첫 조 단위 규모의 한국물 공모 리츠가 낯설었던 점과 불안정한 글로벌 거시경제 환경 등 이유로 수요예측 결과가 당초 기대치를 밑돌았다. 이에 MBK파트너스는 수익성에 '직격탄'을 맞게 됐다.

앞서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투자금 회수를 위해 홈플러스 리츠 상장을 감행했다. MBK파트너스는 리츠로 유입되는 금액으로 2015년 9월 홈플러스를 인수하면서 생긴 3조2069억 원(지난해 2월 결산 기준)에 달하는 차입금 상당 부분을 상환할 계획이었다.

지난 2015년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4조3000억 원을 인수금융으로 조달한 뒤 상환하지 못했던 부채만 2조9646억 원에 달한다. 이번 점포매각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 연간 1300억 원의 이자비용을 줄이는 효과도 누릴 수 있었다.

15일 IB업계에 따르면 앞서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인수에 무려 7조3000억 원을 투입했지만 이번 리츠 상장 흥행에 실패하면서 엑시트에 차질을 빚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더팩트 DB
15일 IB업계에 따르면 앞서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인수에 무려 7조3000억 원을 투입했지만 이번 리츠 상장 흥행에 실패하면서 엑시트에 차질을 빚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더팩트 DB

이번 공모에 MBK파트너스가 글로벌 투자은행(IB)을 동원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전체 공모물량 중 80%를 글로벌 IB가 총액인수 하도록 했다. 시티글로벌마켓증권과 골드만삭스가 각각 32%, 노무라금융투자와 다이와증권캐피탈마켓코리아가 각각 8%씩 물량을 떠안았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회사 측은 물론 아니라고 말하겠지만 이미 기관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 리츠 상장을 통해 단기 수익을 얻고 바로 빠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었다"면서 "리츠 특성상 장기투자가 필요한데 사모펀드와 연관돼 있어 투자심리가 부정적으로 형성됐다"고 말했다.

MBK파트너스는 이미 점차 악화되는 홈플러스의 수익성으로도 골머리 앓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각각 2989억 원, 1826억 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후 2016년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나 2017년에는 다시 전년보다 당기순이익이 28%가량 감소한 233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동김해점과 부천중동점을 폐점하기도 했다.

홈플러스 리츠의 상장 철회는 기업공개(IPO) 시장은 물론 추가적인 리츠 상장에 있어서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부정적인 견해가 우세하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종목 중 조 단위 IPO는 없었지만 홈플러스 리츠 상장 덕에 이달 IPO 시장 규모는 2조 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또 다른 IB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IPO 시장에서도 현대오일뱅크와 교보생명, 바디프랜드 등 '대어급' 기업의 상장이 이미 연기되거나 무산된 상황이었다"면서 "증시 반등에 투자심리가 풀리기 시작한 공모주 투자자들이 이번 철회 소식을 접하며 실망감이 이만저만이 아닌 상태"라고 밝혔다.

게다가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상장한 이리츠코크렙과 신한알파리츠, 홈플러스 리츠의 사례를 보면 결국 리테일 특화 리츠의 경우 업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이 확인된다"면서 "분리과세 등 투자자에 대한 세제혜택과 리츠의 기초자산 다양화 등이 수반돼야 한국 상장 리츠의 본격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홈플러스 리츠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추후 분할해 상장에 재도전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만 시기와 규모 등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홈플러스 리츠 상장 철회로 리츠 상장을 준비 중이었던 롯데그룹, 이지스자산운용 등은 속도 조절에 들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ji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3977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