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조국 임명 반대 20만 vs 찬성 35만…靑 청원 '장외전'
25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이 20만 명을 넘었다. /이새롬 기자
25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이 20만 명을 넘었다. /이새롬 기자

조국 임명 찬반 의견 표출…두 청원 모두 靑 공식 답변 기준 충족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이 2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12일 해당 청원이 올라온 지 13일 만이다. 반대로 반드시 조 후보자를 임명해달라는 청원에도 참여자 수가 늘어나고 있어 정치권 밖의 장외전도 달아오르는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 청원은 25일 오후 20만 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는 20만 명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청원을 올린 게시자는 지난 12일 "조국 전 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하는 이유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한 뒤 민정수석을 지내다 지난달 26일 자리에서 물러났다.

청원인은 "공직자에게는 중립성과 신중함이 중요한 덕목"이라며 "특히 법무부 장관은 특히 중립성과 신중함이 많이 요구되는 지위다. 이처럼 문제를 많이 일으켰던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서 임용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인사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에 많은 인원이 동의한 배경에는 연일 불거지는 각종 의혹 때문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아내와 자녀들의 75억 원 규모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집안에서 운영하는 사학재단인 웅동학원 채무와 관련한 가족 간 소송 의혹 등에 휩싸인 상태다. 또 조 후보자의 딸의 고교 재학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과 '황제 장학금' 논란, 입시비리 의혹 등도 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이 연쇄적으로 제기되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여론은 싸늘하다. 25일 여론조사업체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의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1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48%가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수행은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아직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은 34%로 집계됐다.

반대로 조 후보자를 임명해달라는 청원에 참여자 수는 25일 오후 5시 35만 명을 넘었다. 23일 해당 청원에 동의한 수가 20만 명을 돌파한 이후 꾸준히 늘고 있다.

해당 글을 올린 청원인은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며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사법부의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딸 특혜 논란 관련한 입장문에서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라면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372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