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조국 측, 26일 정의당 찾아 의혹 소명…'데스노트' 주목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의혹을 소명할 계획이다. /이새롬 기자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의혹을 소명할 계획이다. /이새롬 기자

정의당, 조국 측 의혹 소명 청취 후 결정 내릴 듯

[더팩트ㅣ서민지 기자]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측의 소명을 듣고 적격 여부를 판단,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 이름을 올릴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의혹을 소명할 계획이다.

조 후보자 측에서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과 김수현 정책기획단장 등이 방문할 예정이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2일 정의당은 조 후보자 측에 딸 관련 의혹과 웅동학원 소송 등에 대한 소명 요청서를 발송한 바 있다. 요청서에는 논문 제1저자 논란과 대학 입학 의혹 등 후보자 딸 관련 각종 의혹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고 있는 웅동학원 소송과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후보자 부인과 동생 전처 간 부동산 거래 관련 의혹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문제를 삼거나 사퇴를 촉구한 공직 후보자는 낙마하는 경우가 많아 정치권에서는 '정의당 데스노트'라는 말이 생겼다. 정의당의 결정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심상정 대표는 지난 22일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조국 후보자의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돼야 한다"며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년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jisseo@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373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