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통일부, 돼지열병에 "9.19 남북공동선언 행사 재검토"
통일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을 이유로 9.19 평양 남북 공동선언 1주년 행사를 재검토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 홈페이지
통일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을 이유로 9.19 평양 남북 공동선언 1주년 행사를 재검토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 홈페이지

"전국에서 모인 시민들 파주에 모여 흩어지는 행사"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의 9.19 평양 남북 공동선언 1주년 행사에 차질이 생겼다. 경기도 파주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되면서 행사 개최 여부가 불확실한 상황이 됐다.

17일 통일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9·19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 진행에 지장이 없도록 관계부처와 행사 관련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오는 19일 전국의 700여 명의 시민들과 모여 서울역에서 도라산역으로 이동하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 당국자는 "이번 행사에서 전국의 사람들이 파주로 왔다가 흩어지는 문제가 있다"면서 "ASF 발생 경로·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ASF 확산 차단이라는 목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바탕으로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확하게 언제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오늘 중으로는 어려워 보인다"고 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돼지열병은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돼지 전염병이다.

jaewoopark@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429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