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현아 "오세정, 동양대 총장처럼 털릴까 두려우신가"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오른쪽)이 서울대학교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의혹에 대한 서울대 자체 조사를 요구했다. /서울대=이덕인 기자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오른쪽)이 서울대학교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의혹에 대한 서울대 자체 조사를 요구했다. /서울대=이덕인 기자

"적극 조사 해야…서류 없어도 윤곽 드러날 것"

[더팩트|서울대=문혜현 기자]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교육위원회 국립대학법인 및 수도권 국립대학 국정감사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을 향해 "혹시 적극적인 대응을 주저하시는 이유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불리한 말을 했다가 탈탈 털린 동양대 총장, 야당 원내대표 자녀 문제가 탈탈 털리는 것을 보고 두려워서 그런 건가"라고 따졌다.

10일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오 총장의 조 장관 자녀 의혹 관련 자체 조사 추진을 촉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보충질의에서 김 의원은 "모든 사람들이 평등한데 어떤 사람들은 좀 더 평등하고 그 안에 어떤 사람들은 좀, 좀, 더 평등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그들이 거대악이라고 부르는 무언가와 싸워야 해서 좀, 좀, 더 평등한 특혜를 누려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그들은 자기들이 특혜를 누리던게 발각되면 아니라고 한다. 우기다 우기다 안 되면 자신을 지적하는 사람을 탈탈 털어서 지적하는 메신저를 공격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렇게 했는데도 자신의 문제가 수그러들지 않으면 이제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 자신이 싸우는 거대악을 추종하는 사람들의 저항이라고 한다. 그리고 제도도 탓한다. 그런데 그건 자신들이 만든 제도가 아니기 때문에 자기들의 탓이 아니라고 한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오 총장을 향해 "교육부로부터 공문 등을 통해서 조 장관 자녀의 장학금·인턴 등 불법과 위법에 대해서 관련 조사를 요청받거나 지시가 있었느냐"라고 물었다. 오 총장이 "없었다"고 하자 김 의원은 "두려우신가. 분란이 귀찮고 불편하거나 그래서 위축되는 건가"라고 추궁했다.

오 총장이 재차 부인하자 김 의원은 "그러면 자체적으로 여러 가지 나온 문제를 아울러서 자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 있나"라고 질의했다.

오 총장은 "저희가 할 만큼 했고 사실은 검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답변하자 김 의원은 "그 대답을 모든 사람들이 한다. 좀 더 적극적인 조사를 하면 서류가 없어도 충분히 윤곽이 드러날거 같다. 장학금도 조민 말고 다른 학생들한테 어떤 경로로 받게 됐는지 물어보면 그동안 불확실했던 것에 대해서 근거 자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총장은 "말씀하신 학생들이 이미 5년이 지나서 졸업했다. 제가 듣기로는 관악회 사무총장 등 관련자들이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다. 그 정도에서 진상규명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저희들이 해야 검찰보다 더 나을 수 없다"고만 밝혔다.


moon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494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