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F초점] 아시아나 인수전 '더 써낸' HDC 승기 잡나…애경 "기다려 봐야"
8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약 2조5000억 원을 제시한 HDC현대산업개발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더팩트 DB
8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약 2조5000억 원을 제시한 HDC현대산업개발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더팩트 DB

HDC 유리한 고지 전망 잇따라…애경, 뒤집기 카드 꺼낼까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마감 하루 만에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과 '2파전'을 벌이는 애경그룹 측은 업계의 관측에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결과는) 기다려 봐야 한다"는 견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 7일 이뤄진 본입찰에서 약 2조5000억 원의 인수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경쟁을 벌이는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의 예상 제시액(약 1조5000억~2조 원)보다 최소 5000억 원 더 많은 수치다.

최소 5000억 원 이상의 금액 차가 점쳐지면서 금융권에서는 사실상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우위를 점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의 부채가 9조 원에 달하는 데다 경영 정상화를 위해선 상당한 수준의 투자가 불가피한 만큼 '인수 금액'이 이번 인수전의 핵심이라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금호산업이 사실상 HDC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낙점하고 '구주 가격 협상'에 나서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HDC현대산업개발이 높은 인수 금액을 제시하면서도 구주 가격으로 4000억 원 이하를 제시해 추가 협상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구주 매각가는 모두 금호산업으로 유입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분석에 대해 애경그룹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분석에 대해 애경그룹은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고 말했다. /더팩트 DB

본입찰 마감 하루 만에 HDC현대산업개발 쪽으로 기운 형세가 만들어졌지만, 애경그룹은 "일단 기다려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금융권에서 관측되는 금액 자체가 사실 확인이 되지 않는 부분이라는 점에서 결과는 끝까지 알 수 없다는 설명이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지금 (인수 금액이) 차이가 난다고 이야기가 나오는데,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것"이라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이미 이겼다고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서로) 상대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으니까 기다려 보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동안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을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업계 1위로 키워낸 경력 등을 앞세워 '항공업 시너지'를 강조해왔다.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품게 된다면 대규모 항공 기업으로 올라설 수 있는 만큼 이번 인수전에서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업계는 애경그룹이 판세를 뒤집기 위해 어떤 카드를 꺼내 들지 주목하고 있다. 현재로선 입찰가를 높이는 일이다.

한편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본입찰 참가자들에 대한 평가 결과를 오는 12일쯤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절차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올해 안에 매각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85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