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임기 절반 文대통령에 여야 시각차…"소중한 시간" vs "3無의 시간"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여야가 각각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임영무 기자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여야가 각각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임영무 기자

與 "상상할 수 없던 변화"…혹평 쏟아낸 야당 인사들

[더팩트|이민주 기자] 9일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여야의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 소중한 시간"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은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무능했고, 무책임했으며, 무대책이었던 시간"이라는 혹평을 쏟아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외침으로 불의한 권력을 퇴장시키고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전환점을 맞이했다"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길을 만들고 검찰개혁 등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해왔다"며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는 국민의 지지와 성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오전 논평을 통해 "오늘로서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절반을 지났다. 무능했고 무책임했으며, 무대책이었던 '3無 정부'의 시간이었다"며 "새로운 시대는 열리지 않았다. 청와대가 모든 문을 걸어잠갔고 그 바람에 열려있던 활로마저 퇴로가 됐다"고 지적했다.

여당은
여당은 "소중한 시간"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야당은 "낙제점"이라며 혹평했다. /배정한 기자

이어 "지난 2년 6개월간 대한민국은 혼란, 위기, 분열, 불안투성이었다. 국민이 정부에게 준 점수는 낙제점이다. 모든 언론도 문 정권의 중간 성적표에 빨간줄을 긋는다"며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면 오답노트라도 써야하지 않는가. 반성없는 낙제 학생에게 합격과 성공의 미래가 있을리 없다"고 날을 세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9일 "문재인 정권 2년 반의 국정을 총체적 폐정이라 규정한다"며 "지난 2년 반은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대한민국의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고 혹평했다.

이 가운데 바른미래당도 같은 날 "이상은 높았고 실력은 없었다"는 평가를 내놨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는 지난 2년 6개월 동안 무엇을 남겼냐"며 "문재인 정부는 무능, 거짓, 위선, 핑계, 쇼로 점철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방위적 위기 유발자'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논의 통지문과 미사일만 남은 남북 관계, 세금주도성장에 가까운 소득주도성장, 실리보단 자존심만 세운 외톨이 외교가 문 정부의 민낯"이라며 "독선과 아집을 부릴 때가 아니다. 정책이 잘못됐으면 선동을 하지 말고 수정을 하라"고 요구했다.

minju@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86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