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금강산 시설 철거' 북한은 '최후통첩'… 통일부는 "남북 합의로 처리해야"
통일부가 15일 북한이 지난 11일 보냈다는 '최후통첩'에 대해
통일부가 15일 북한이 지난 11일 보냈다는 '최후통첩'에 대해 "남북이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내부 모습. /통일부=박재우 기자

북한 "남측 끼어들 자리 없다" vs 정부 "남북 입장차 있어"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15일 북한이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 관련 최후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남북이 서로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에 따라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북측도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입장에 호응해 나오길 바란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지난 11일 남측에 '최후통첩'을 보냈다"며 "금강산 관광지구 개발에 남측이 끼어들 자리가 없다"고 보도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최후통첩에도 알리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 "남과 북 사이에 입장 차이가 있다"며 "이러한 남북 간 협의 중인 사안에 대해서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답했다.

현재 북측은 문서를 통한 협의를 계속 주장해 오고 있고, 우리 정부는 남측 공동점검단의 방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에서 강제 철거를 하겠다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북측이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의 입장에 호응해 나가기를 촉구한다"며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그리고 남북 간 합의라는 대원칙에 기반해서 지속적으로 문제 해결 대안을 모색하고 시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14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만나 이에 대해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업자와 협의해 나가면서 계속 대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후 1시 금강산 사업자 대상 간담회가 예정돼 있어 이 자리에서 이 문제를 다시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jaewoopark@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04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