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조지아 공장 '10주년' 2009년 '쏘렌토'부터 2019년 '텔루라이드'까지
기아차가 18일(현지 시간)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틴트에 있는 조지아 공장에서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오른쪽),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현대차그룹 제공
기아차가 18일(현지 시간)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틴트에 있는 조지아 공장에서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오른쪽),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수석부회장 "전 세계 인류 진보에 이바지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의 미국 핵심 생산기지 조지아 공장이 10년째를 맞았다.

기아차는 현지 시간으로 18일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조지아 공장에서 현지 주요 관계자 등을 초청해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드류 퍼거슨 연방 하원의원, 주애틀랜타 김영준 총영사를 비롯해 정관계 인사와 기아차 임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 10년 동안 조지아 공장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관계자분들과 열정으로 함께 해준 공장 임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글로벌 자동차산업은 혁명적 변화에 직면해 있다"라며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로 변모해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비행체(PAV, Personal Air Vehicle),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더욱 고객 중심적 기업으로 발전해 전 세계 인류의 진보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우리 기술은 인간의 삶을 더욱 자유롭게 하고, 사람과 사람 간 교류를 더욱 확산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 첫 번째)은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에서 회사 임직원들에게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 첫 번째)은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에서 회사 임직원들에게 "지난 10년 동안 조지아 공장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관계자분들과 열정으로 함께 해준 공장 임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격러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지난 2006년 10월 기공식을 갖고, 3년 1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쳐 2009년 11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를 생산하며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중국, 유럽에 이어 건설된 세 번째 글로벌 생산 거점인 조지아 공장은 약 261만2000㎡ 부지에 프레스와 차체, 도장, 조립 등 일관 생산체제를 갖춘 자족형 완성차 생산공장으로 건설돼 현재 34만 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쏘렌토'와 더불어 중형 세단 'K5', 북미 전용 대형 SUV '텔루라이드' 3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가동 첫해인 2009년에는 1만5005대를 생산한 이후 2013년 누적 생산 100만 대를 넘어섰다. 올해는 지난 9월 기준으로 300만 대를 돌파했다. 차종별로는 지난 10월까지 '쏘렌토'가 약 130만8000여 대, 2011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한 'K5'는 93만6000여 대, 올해 1월 신규 투입된 '텔루라이드'가 5만6000여 대 누적 생산됐다.

특히, 조지아 공장은 기아차가 글로벌 시장 공략을 공언한 이후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안정적인 공급체제를 확보하고, 관세 및 물류비용 및 환율 리스크를 해소할 수 있는 발판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실제로 기아차는 지난 1994년 준중형 세단 '세피아'와 준중형 SUV '스포티지'를 수출하며 미국 시장에 첫발을 내디딘 이후 28년 만인 지난해 3월 누적 판매 800만 대를 돌파했다. 조지아 공장 설립 이전 연간 판매 20~30만 대 수준에서 조지아 공장 생산 차량이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연평균 55만 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이 가운데 쏘렌토, K5 등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의 판매 대수는 200만 대를 넘어섰다. 쏘렌토와 K5의 경우 현지에서 연간 10만 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likehyo85@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12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