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욕증시, 트럼프 남미 관세 발표에 다우 0.96%↓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 제품에 관세를 복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 제품에 관세를 복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 일제히 '내리막'…美 무역 정책 불안 확산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향곡선을 그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 제품에 관세를 다시 부과한다고 밝힌 데다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 대외 악재가 지수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2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8.37p(0.96%) 내린 2만7783.04을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전장보다 27.11p(0.86%) 내린 3113.87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97.48p(1.12%) 내린 8567.99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수입하는 브라질과 아리헨티나산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그동안 한국,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관세를 면제받아 왔다.

여기에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오는 15일 전에 중국과 무역 합의가 안 된다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가 예정대로 부과될 것임을 재차 강조하면서 불확실성을 더욱 키웠다.

likehyo85@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63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