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文 "우한폐렴 24시간 대응체계 가동…과도한 불안 갖지 말길"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국민은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의료인 스스로도 보호하는 노력 만전 당부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중국 여행각이나 방문 귀국자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음으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및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관련 지시를 내리는 한편 그 노고를 격려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에게 전화해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더욱 적극적인 조치를 당부했다. 특히 공항, 항만에서의 철저한 검역 필요성을 강조하며 검역대상이 기존 우한에서 중국 전역 방문으로 확대된 만큼 향후 대처에 만전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중국 유행 지역을 다녀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수 있으니, 의료단체와 협력해 의료인들에게 관련 정보를 잘 알리고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범부처 차원 협력을 강조한 문 대통령은 의료인 스스로도 보호하는 노력에도 만전을 기하라며 병원 감염 예방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이어 명절 연휴에도 헌신하는 질본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과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원들의 근무상황에 각별한 배려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인천의료원과 명지병원 등 확진자를 수용 중인 의료기관에도 격려 전화를 하도록 정 본부장에게 당부했다.

설날인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입국하는 관광객들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으로 인해 마스크를 끼고 입국하고 있다. /임세준 기자
설날인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입국하는 관광객들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으로 인해 마스크를 끼고 입국하고 있다. /임세준 기자

정 본부장은 현재 확진자 3명 관련한 상세 사항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확산 단계를 보고하며, 검역대응 총괄 기관으로서 대응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곧 새로운 검사법을 도입해 검사 역량을 확대토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정 의료원장과의 통화에서 작년 설 연휴 중 발생한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안타까운 과로사를 언급하며, 응급상황 대응 등 과중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의료진과 국민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각별한 배려와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고, 환자 상태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점검했다.

정 의료원장은 설 연휴 비상근무상황을 보고하고 "국민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검사역량을 확보하고, 확진자 치료 병상 확보를 위해 면밀한 준비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이 잠식될 수 있도록 질본 중심으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처를 지속하되, 범부처 협업과 역량동원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 건의해 주면 최대한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941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