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지난해 순익 2조 넘었다…사상 최대 실적
농협금융지주가 지난해 1조7000억원대의 당기 순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더팩트 DB
농협금융지주가 지난해 1조7000억원대의 당기 순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더팩트 DB

지주 출범 후 최대 실적…전년比 46%↑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2012년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연결 기준 1조7천796억원으로 전년보다 46.0%(5607억 원)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4136억 원)를 포함하면 순이익은 2조 원이 넘어간다.

그룹의 이자이익은 7조8304억 원으로 전년보다 334억 원 늘었다. 비이자이익 부문은 535억 원 손실을 봤다. 다만 손실 규모는 2018년보다 5325억 원 줄었다.

총자산은 427조1000억 원으로 전년 말보다 2.4%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8.65%, 총자산이익률(ROA)은 0.41%였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63%로 전년 말보다 0.28%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7.22%로 0.05%포인트 증가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도 당기순이익 1조5171억 원을 달성하며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은 "건전성을 중시한 여신정책, 선제적 채권관리와 견고한 자산 성장을 바탕으로 순이익이 24.1%(2945억 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4755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둬 전년보다 31.8% 증가했으며, NH농협생명은 전년도 적자에서 지난해 401억 원 흑자로 전환했다.

이외에도 손해보험은 68억 원, 캐피탈 503억 원, 자산운용 217억 원, 저축은행 181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경영슬로건으로 제시한 'DESIGN 농협금융!'을 구현하기 위해 디지털 경영혁신, 글로벌 경영 확대, 그룹 포트폴리오 재편 등 미래혁신과 내실경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js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396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