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재명 "1명 때문에 99명 같이 죽을 수 없어…부천시 반대 철회해 다행"
기사작성: 2020-03-26 14:52:55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정책과 관련해 장덕천 부천시장과 마찰을 빚은 것을 두고 "1명 때문에 99명이 같이 죽을 수는 없다"며 "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침몰위기에서 신속하게 승객을 탈출시키는 것이 선장의 의무"라며 "구명정에 특실을 요구하며 거부하는 승객 한명 때문에 다른 승객들의 탈출을 계속 지연시킬 수는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왜 마지막 한명까지 포용하지 못했느냐는 비난은 99명의 안전을 왜 버리지 못하느냐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부당한 한명의 의견도 끝까지 존중하고 설득하며 시간을 보내도 되는 일상도 있지만, 부당한 소수보다 온당한 다수를 신속하게 선택해야 하는 위기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대처는 속도가 생명"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은 '병들어 죽기 전에 굶어 죽겠다'고 아우성인 도민들에게 한시라도 빨리 지급하고, 지역화폐로 소비시켜 소상공인들과 기업의 매출을 늘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4일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정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장 시장이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편중돼 있어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며 "기본소득보다 소상공인 2만여 곳에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반대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이후 경기도는 부천시처럼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지급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장 시장은 다음날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천시는 (재난기본소득의) 빠른 지급과 효과 최대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 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꿔 다른 승객들과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구조를 두고 빚어진 혼란에 대해 구조 거부 승객이 아니라 다수 승객의 신속 구조를 위해 최악을 대비하는 선장의 노력을 감정적 갑질로 매도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535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