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文대통령, 캐나다 총리 제안으로 통화…"한국 배우고 싶다" (상보)
기사작성: 2020-03-26 14:54:30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트뤼도 총리는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보건당국 간 대화 주선을 요청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오늘 오전 10시부터 10시 32분까지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간 협력 및 국제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특히 트뤼도 총리는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면서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설명하며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며 "캐나다와 한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긴 했으나 기본적으로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 업체에 방역 물품을 요청했다"면서 "캐나다도 의료장비 생산을 계속 늘려나가 중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 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면서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현재 치료 중인 소피 트뤼도 여사의 쾌유를 기원했고, 재택근무를 하면서 코로나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트뤼도 총리의 조속한 복귀를 기원했다.
트뤼도 총리는 소피 여사가 거의 완치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양국 정상은 26일 오후로 예정된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추가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535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