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종합 광고회사로 도약"··· 와이즈버즈, 8월 코스닥 입성
기사작성: 2020-06-05 16:27:42

[사진=와이즈버즈]


"디지털 광고는 물론 각종 콘텐츠 생산 등으로 영역을 넓혀 글로벌 종합광고 회사로 도약하겠다.

글로벌 종합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와이즈버즈는 5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업공개(IPO) 이후 성장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2013년 설립된 와이즈버즈는 실시간 입찰을 통해 잠재적 소비자에게 맞춤형 광고를 보여주는 RTB(Real Time Bidding) 광고를 전문으로 하는 디지털 광고 전문 기업이다.
설립 7년만에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는 것이다.
RTB 방식의 광고는 지속적인 시장의 변화에 맞춰 효율적으로 광고를 집행할 수 있어 미국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글로벌 플랫폼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와이즈버즈는 2017년 12월 키움증권 모기업 다우키움그룹에 인수됐다.
이 회사는 RTB 광고를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솔루션 ‘애드윗(ADWITT)’을 보유 중이다.
애드윗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광고에 최적화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광고 캠페인의 목적에 따라 정교한 잠재 고객 설정이 가능하고 실시간 모니터링과 광고의 사후 관리 등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김종원(사진) 와이즈버즈 대표이사는 "창업한 지 9개월만에 페이스북의 광고 사업권을 따내는 등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으로부터 애드테크(AD Tech) 마케팅 파트너로 인정받은 국내 최초 기업"이라며 "2017년에는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로 선정됐고, 2018년에는 구글의 광고 플랫폼 DV360을 사용할 수 있는 기업으로도 인정받았다"고 자사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 와이즈버즈가 광고를 집행하는 국가는 전세계 150여개국에 달한다.
지난해 매출 105억원에 영업이익 39억원, 당기순이익 35억원을 올리며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각각 37.1%, 34.1%를 기록했다.
와이즈버즈는 애드테크를 기반으로 광고 최적화 솔루션인 애드윗(ADWIT)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맞춤형 광고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타깃 선별기준은 성별, 위치, 연령대, 관심사, 최근 구매이력 등을 세분화하고 개별광고의 진행상태를 모니터링해 소비자의 구매력이 높은 쪽으로 광고를 이관한다.
적정 타깃 모수도 폭넓게 추출해 더 많은 타깃층에 접근해 광고 운용효율을 극대화하고 있다.
김 대표는 "최근 수년간 지면 일괄구매 방식의 광고가 RTB로 전환하는 흐름이 지속됐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전환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며 "상장 이후엔 미디어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통해 종합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에는 네이버 라인의 대만과 태국 광고 취급 계약을 체결하며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검색 광고사업 개시 △크리에이티브 사업 본격화 △애드서버 사업 확대도 장기적인 계획으로 두고 있다.
김 대표이사는 “설립 4년 만에 취급고 1000억원을 달성하고 전 세계 150여개 국가에서 광고를 집행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의 성공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디지털 광고뿐만이 아니라 검색어 광고 사업을 개시하고 콘텐츠 제작 등을 통해 미래 성장전략을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콘텐츠 제작에도 직접 참여해 역량을 키워 높은 수익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연예기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을 통해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기업 ‘나나랜드’를 설립해 각종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콘텐츠 내 간접광고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대형 미디어에 광고 플랫폼을 개발·공급해 높은 수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나아가 성장을 위한 기초체력 강화와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즈버즈는 엔에이치스팩12호와의 스팩 합병을 통해 상장한다.
엔에이치스팩12호와 와이즈버즈의 합병비율은 1대 18.3165이다.
오는 17일 합병 주주총회를 거쳐 8월 5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홍예신 기자 yeah@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9419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