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아시아나 새 주인 HDC현대산업 유력…금호 12일 발표 예정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안건을 논의한다. 논의 끝에 결정될 우선협상대상자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력시되고 있다. /더팩트 DB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안건을 논의한다. 논의 끝에 결정될 우선협상대상자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력시되고 있다. /더팩트 DB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12일 가려진다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호산업 이사회는 논의 후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 중 1곳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주 인수 가격 이견을 이유로 매각 유찰 결정을 내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금호산업은 그룹 재건을 위해 사용되는 구주 가격에 민감한 상황이다. HDC현대산업개발과 애경그룹 모두 4000억 원 미만의 구주 가격을 책정했다.

이번 본입찰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이 신청했다. 시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가 될 것으로 확실시하고 있다.

이유로는 입찰 가격이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은 약 2조5000억 원, 애경그룹과 KCGI는 2조 원에 못미치는 인수 가격을 제시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면세점·호텔 등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 등을 인수해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그룹 재건을 위해 사용되는 구주와 달리 신주는 아시아나항공의 재무 건전성 개선에 투입될 전망이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92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