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적항공사 아시아나, 결국 HDC 품으로 "경쟁력 확보 적합"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HDC·미래에셋 선정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매각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국내 2위 대형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본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안에 HDC현대산업개발로 완전히 넘어간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에 참여했던 3개 컨소시엄 중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는 평가를 받게 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 이뤄진 본입찰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이 신청했다.

업계는 본입찰 마감 직후부터 가장 많은 가격을 제시했다는 이유로 HDC현대산업개발을 유력 우선협상대상자 후보로 꼽았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의 예상 제시액은 약 2조5000억 원대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경쟁사보다 약 5000억 원 많은 약 2조5000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경쟁사보다 약 5000억 원 많은 약 2조5000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이번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 31.0%, 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시장은 구주 인수 대금과 신주 발행액,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예상 매각 대금이 1조5000억 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해왔다.

이날 결과에 따라 금호산업은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올해 안에 주주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제 양측의 본격적인 협상이 이뤄지는 셈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추진하고 있는 '통매각'으로 계약이 완료될지, 자회사 개별 매각이 이뤄질지 여부는 본협상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 특히 금호그룹 개선을 위해 쓰이는 구주 가격을 최대한 높이기 위한 아시아나항공 측과 돌발 채무 가능성 등을 이유로 인수 가격을 낮추려는 HDC현대산업개발 측의 치열한 협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금호산업은 인수 완료까지 상당 기간 소요될 가능성을 제시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국내외 기업결합 신고 등을 해야 하는 관계로 딜이 최종적으로 종료되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 금호산업은 그룹 재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대금은 금호산업으로 유입되며 이 자금은 금호산업의 부채비율 하락으로 재무구조를 개선시킬 것으로 보인다"며 "이외 금호산업의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사업 등에도 투자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93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