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화상회의] 文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 논의 돌입…‘코로나19 공동선언문’ 나온다
기사작성: 2020-03-26 21:03:14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협력 방안 논의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을 비롯한 G20 정상들은 약 90분에 걸친 회의 끝에 코로나19의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방역 협력은 물론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의 활동을 보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회원국 정상들의 협조를 당부한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막기 위한 국제 공조의 필요성도 역설한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한국의 방역 조치 과정을 소개할 예정이다.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정부의 정책도 설명한다.
이번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성사됐다.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처음 제안한 뒤,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정상들의 공감을 얻어 개최를 이끌어 냈다.
청와대에 따르면 각 정상들에겐 일정 시간의 발언 기회가 주어진다.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이 예정돼 있다.
정상들의 발언이 마무리 되면 공동선언문 채택 여부에 대한 추가 논의 과정을 거쳐 최종 발표된다.
회의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을 비롯한 한국·미국·일본·이탈리아·프랑스·독일 등 주요 피해국 20개 정상들과 스페인·싱가포르·요르단·스위스·베트남·아랍에미리트(UAE)·세네갈 등 7개 특별초청국 정상이 참석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대표도 참여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방역·경제 협력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참석 정상들은 △보건적인 측면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방안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의 최소화 방안 △세계 무역교류 활성화 방안 등 크게 4가지 안건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게 된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541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