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파월 美연준 의장 "미국, 경기침체 진입한 듯"
기사작성: 2020-03-26 21:25:38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과 관련해 "미국이 아마도 현재 경기침체에 들어간 것 같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NBC 뉴스 '투데이 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연준은 코로나19 때문에 신용경색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국내총생산(GDP)가 2개 분기 이상 연속으로 감소하는 현상을 경기침체로 정의한다.
파월 의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 경제가 나중에 판정될 그 기간의 특정 부분을 지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연준은 이번 달에만 금리를 두차례 인하해 거의 '제로 금리'로 접근했으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조 달러를 공급했다.


파월 의장은 "지금과 같이 계속해서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조치를 취하겠다"며 "실탄(경기부양을 위한 통화정책 수단)이 부족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에는 문제가 없으며 오히려 그 반대"라고 덧붙였다.


그는 "연준은 자금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곳에 대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유행병 전문가는 아니지만 더 빨리 바이러스를 통제할수록 사람들이 (더 빨리) 사업을 재개하고 일터로 돌아올 의지가 충만해질 것"이라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541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