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삼성 "사법 판단 왜곡시킬 추측성 보도 자제 부탁" 호소
기사작성: 2020-06-07 09:48:02
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와 관련된 추측성 보도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동률 기자
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와 관련된 추측성 보도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동률 기자

삼성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거나 출처 자체가 의심스러운 추측성 보도 자제해 달라"

[더팩트│최수진 기자] 삼성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앞두고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7일 삼성은 '언론인 여러분에게 간곡히 호소합니다'라는 입장 자료를 내고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거나 출처 자체가 의심스러운 추측성 보도가 계속되고 있고, 그중에는 유죄 심증을 전제로 한 기사들까지 있다"며 "이러한 기사들로 인해 삼성과 임직원들이 감당해야 하는 피해가 적지 않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언급했다.

이어 "검찰은 장기간에 걸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처리에 대해 수사했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삼성은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 등의 사법적 판단을 존중할 것이다. 다만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의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서 삼성은 몇 가지 사안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해명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관련 법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역시 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됐다.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를 조종했다는 보도 역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기사들은 객관적 사법 판단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삼성은 물론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경제는 한 치 앞을 전망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을 극복하는 주역이 돼야 할 삼성이 오히려 경영의 위기를 맞으면서 국민께 심려를 끼치고 있다.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금의 위기는 삼성으로서도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것"이라며 "장기간에 걸친 검찰수사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은 위축됐다.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간 무역 분쟁으로 인해 대외적인 불확실성까지 심화되고 있다. 이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삼성 임직원들은 최선을 다하고,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도 최대의 노력을 경주하겠다. 삼성이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오는 8일 오전 10시 30분에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가를 의도적으로 조종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다만, 이 같은 '시세 조종'을 비롯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부당합병 의혹은 이미 앞서 진행된 이재용 부회장의 1, 2심 재판은 물론 지난 2017년에 진행된 삼성물산 합병 무효 소송 등에서도 "합병 비율 산정과 이 부회장의 승계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소명된 사안이다.

jinny0618@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9437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