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카카오모빌리티, 물류분야 자율주행 기술 ‘군집주행’ 플랫폼 시연 성공
기사작성: 2020-11-27 19:01:01
카카오모빌리티의 ‘군집주행’ 기사용 앱 화면 예시.  제공 | 카카오모빌리티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카카오모빌리티가 27일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 ‘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 연구 실증에서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이날 카카오모빌리티의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서여주IC~여주JCT 구간(8km) 공용 도로에서 시연을 통해 ▲군집 신청 ▲길 안내 ▲군집 합류 ▲대열 유지 ▲대열에 일반 차량 진입 시 간격 자동 조정 ▲군집 이탈 등 군집주행 전 과정에 이르는 운영 기술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군집주행’은 대형 화물차 여러 대가 무리를 지어 자율협력주행기술로 이동하는 기술이다.
운전을 담당하는 선두 차량을 중심으로 다른 차량들이 플랫폼을 통해 합류, 서로 통신하며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군집에 합류한 추종 차량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운행한다.
대열 운행으로 공기저항이 감소해 차량 연비를 개선할 수 있고, 화물차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군집주행 기술 확보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를 주관해 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군집주행 관련 기술들이 구동될 수 있는 ‘운영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기술 상용화를 위한 ‘물류 운송 서비스 모델 구축’을 담당했다.
특히, 카카오모빌리티가 담당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구축은 군집주행 기술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실행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꼽힌다.
개별 차량이 뛰어난 자율주행 기술을 갖추고 있다고 하더라도 각 차량을 연결해 대열 운영을 관제하는 플랫폼이 없다면 군집주행 실현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과제를 위해 군집 주행 차량 운전자에게 특화된 ▲길 안내 내비게이션 ▲위급 상황 시 경고 메시지 전송 알람보드 ▲주행 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랙션 ▲선두 차량 관점의 도로 영상을 전송하는 씨스루(See-through) 등의 기능을 담은 태블릿용 모바일 앱 플랫폼을 별도로 개발했다.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군집 차량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군집 대열에 합류할 차량을 연결해주는 ‘매칭 알고리즘’ ▲실시간 교통 상황을 예측해 차량 합류, 이탈 지점을 제시하며 경로를 안내하는 ‘라우팅 알고리즘’ ▲플랫폼에 연결된 차량들의 위치와 군집 현황, 차량 상태 등을 관리하는 ‘관제 모듈’로 구성되며, 택시 인공지능 배차, 내비게이션 길 안내 등 카카오T에 적용된 모빌리티 기술도 대거 활용됐다.

연구를 총괄한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앞으로 군집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물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kmg@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