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가상화폐 거래 실명으로 전환…거부하면 과태료 등 페널티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가상화폐 관련 후속·보완 조치를 마련했다. /더팩트 DB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가상화폐 관련 후속·보완 조치를 마련했다. /더팩트 DB

금융위원회, 가상화폐 후속·보완 조치 마련

[더팩트ㅣ이성로 기자] 가상계좌를 활용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를 거래하던 투자자들이 실명확인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를 내게 됐다.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가상화폐 관련 후속·보완 조치를 마련했다. 가상화폐 거래 금지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현행법 테두리에서 거래를 최대한 위축시키는 방법을 도입한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최대한 빨리 정착시키고, 6개 시중은행에 대한 현장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틀 마련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993년 금융실명제 시행 당시 일정 기한 안에 실명전환을 하지 않으면 과징금 등 다양한 불이익을 줬듯 이번에도 실명확인에 응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페널티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계좌를 실명으로 전환한 기존 투자자는 자유롭게 입·출금을 할 수 있다. 그동안 가상계좌 발급 중단으로 가상화폐를 사지 못했던 잠재적 투자자들도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기존 가상계좌로는 거래소에 더 이상 입금할 수 없고, 거래소에서 출금만 가능하다. 실명으로 전환하지 않은 가상계좌는 입금 제한과 함께 과태료 부과 등 페널티가 부과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실명확인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를 제도권으로 끌어들여 점진적으로 풍선의 바람을 빼낼 것이다"고 밝혔다.

sungro51@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28783 ]

추천 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