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하루도 안 돼 반발 직면한 공급대책… 과천시 "대책 제외 강력 요구"
기사작성: 2020-08-04 16:39:57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정부가 13만2000가구의 대규모 신규 주택 공급을 발표한 지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곳곳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4000가구로 두 번째로 큰 주택 공급이 예정된 정부과천청사 인근 부지에 대해 경기 과천시가 시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공급대책에서 제외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4일 김종천 과천시장은 "정부과천청사 부지와 청사 유휴지 내의 공공주택 공급계획이 과천시와 사전 협의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급작스럽게 발표됐다"며 "깊은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성명을 냈다.


이날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해 4000가구의 신규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부지를 포함한
정부 소유 부지는 최대한 청년·신혼부부에게 공급하겠다는 구상을 내비쳤다.


이 같은 방안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김 시장이 즉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현재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부지 8만9000㎡(약 2만6900평)은 현재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원, 운동장, 주차장 등으로 사용 중에 있다.
과천시는 그간 이 부지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려는 계획을 꾸려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정부에 "시의 성장동력 사업을 위한 기관·연구소 등이 입주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



김 시장은 이미 과천에서만 총 2만1275가구의 공동주택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부동산 문제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충분히 이해하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는 "정부과천청사 부지 및 청사 유휴지에 또다시 4000여가구의 대규모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과천시민과 과천시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것"이라며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에서 정부과천청사부지 및 청사 유휴지를 제외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과천시가 지속가능한 미래성장형 자족도시로 발전하도록 한국형 뉴딜 정책의 핵심인 AI 바이오클러스터를 조성해야 한다"며 "정부과천청사 주택공급 계획이 철회되도록 시민과 함께 행동을 같이 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1823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