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서울시-LH, 세운상가 일대에 세입자 우선 '공공임대상가' 공급
기사작성: 2020-04-08 08:04:24

세운상가 상생 지식산업센터 조감도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 중구 세운상가 일대에 이주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임대상가와 청년창업지원시설이 어우러진 상생 지식산업센터가 조성된다.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7일 '산림동 상생 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 공동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고, 세운상가 일대 소상공인 보호와 도심산업생태계 보전에 공동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지난달 '세운상가 일대 도심산업 보전 및 활성화 대책'을 통해 세운 일대에 8개 공공산업거점을 확충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공식적인 첫 발을 내딛는 것이다.
양 기관은 작년 3월부터 1년여에 걸쳐 구체적인 사업방안에 대해 수차례 논의하고 협력관계를 다져왔다.
공공임대상가와 상생 지식산업센터는 세운5-2구역 내 LH 소유 비축토지 약 1470㎡(중구 산림동 82-3)에 건립된다.
양 기관이 공사비 등 약 9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공공임대상가는 정비사업 철거 세입자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한다.
오는 5월 설계에 들어가 연말에 착공, 내년 8월 준공한다는 목표다.
서울시와 LH는 실 사용자인 지역 소상공인과 협의체를 구성 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건축 설계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세운지구 내 LH 비축토지에 공공산업시설을 건립해 지역 소상공인의 재정착을 지원하고 입주 후에도 사회적 경제조직을 통한 위탁운영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디벨로퍼로서 서울시 도시재생 정책에 적극적인 참여와 약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산림동 상생 지식산업센터 뿐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이 저렴한 임대료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상가를 지속 확축하겠다"면서 "또한 청년창업시설을 통해 신산업 육성도 동시에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영관 기자 kwan@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7018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