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민의당 “北, 진정한 사과 없어…남북 공동조사단 꾸려 진위 가려야”
기사작성: 2020-09-25 16:25:03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당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대단히 미안하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에서는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 당국이 경위 조사를 통해 해상경계근무 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당연한 행동을 하였다는 통지문의 내용은 가해자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우리가 통지문을 통해 명백하게 알 수 있는 건 북한군이 일반인에게 총격을 가했다는 사실이며, 이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며 “정부는 가해자의 해명에 안도감을 느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북측 해명과 별개로 대통령의 안이한 대응과 군의 실망스러운 작태는 용납될 수 없다.
국방부 브리핑 내용과 북측 통지문이 정면 배치되는 사실들에 대한 해명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는 평화 타령만을 읊조리지 말고 남북 공동조사단을 꾸려 반드시 진위를 가려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통지문과 다른 군의 발표 내용에 대한 명명백백한 해명과 함께 북측에 책임자에 대한 처벌 및 재발 방지에 대한 대책을 엄중히 요구하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3574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