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고용 훈풍에 美 증시 급등‥안전자산 일제 하락
기사작성: 2020-06-06 07:00:34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뉴욕증시가 급등세로 마갑했다.
나스닥지수는 장중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고용훈풍 효과가 시장을 들썩이게 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 역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연초 수준 회복을 목전에 두고 있다.
위험자산 선호현상 속에 금과 미 국채등 안전자산 값은 큰폭으로 하락했다.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829.16포인트(3.15%) 오른 2만7110.98에, S&P500지수는 81.58포인트(2.62%) 상승한 3193.93에 , 나스닥지수는 198.27포인트(2.06%) 상승한 9814.08에 마감했다.


나스닥은 장중에는 사상 최고치 기록도 썼다.
다우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 오르는 강세를 보이며 연초 지수 대비 플러스 전환을 기대케 했다.
연초 대비 다우지수는 5.0%의 하락률을 보이고 있다.
S&P500지수의 하락률은 1.1%로 축소된 상황이다.


이날 증시의 출렁임은 고용지표 호조의 영향이었다.
노동부에 따르면 5월 비농업 일자리는 250만개 증가했고, 실업률은 14.7%에서 13.3%로 하락했다.


당초 750만개의 일자리 감소와 20% 가까운 실업률을 예상했던 전문가들의 예상을 보기좋게 꺽은 역대급 고용 서프라이즈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고용지표 회복을 반기며 'V자형'보다 한발 더 나아간 로켓성장을 기대하며 위대한 재기의 날이라고 평했다.


고용훈풍은 유가도 견인했다.
이날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7%(2.14달러) 오른 39.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 상승률은 11%에 이른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한 달 연장됐다는 소식도 유가 강세를 견인했다.


안전자산 가격은 일제히 추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6%(44.40달러) 하락한 1683.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국채 금리도 급등했다.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0.9%대로 진입했다.
채권 금리 상승은 채권값 하락을 의미한다.
안전자산인 채권 금리 상승은 위기감 해소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축소됐음을 보여준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9426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