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文대통령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려워" 美 "日에 해결 노력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文, 에스퍼 美 국방장관 접견…"한미일 안보 협력 중요"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을 만나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을 설명했다.

지소미아 종료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먼지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해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4시부터 50분간 청와대에서 에스퍼 장관과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마크 밀리 합참의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일 간 안보 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에스퍼 장관은 공감을 표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금년도 공중연합연습 조정을 검토할 수 있다는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에스퍼 장관 발언에 대한 북측 반응 등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한반도 상황은 매우 불안정했지만 지금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에 에스퍼 장관은 깊이 공감하며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지금의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접견과 관련해 "일단 기본적으로 두 분께서 나눈 구체적인 발언들에 대해서 다 말씀을 드릴 수는 없다"면서도 "에스퍼 장관이 미국의 입장에 대해 설명했고, 우리도 그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05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