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안나푸르나 실종 교사들, 132일 만에 고국으로
기사작성: 2020-05-23 19:54:01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됐던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운구되고 있다. /뉴시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됐던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운구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3시 4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했다.

4명의 교사가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1월 13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지 132일, 실종된지는 127일 만이다.

네팔에서 교사들의 유해와 함께 귀국한 충남교육청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굳은 표정으로 흰색 보자기에 싸인 유골함을 안고 입국장에 차례로 모습을 나타냈다. 유가족들은 이날 인천공항에 나오지 않았다.

유해를 전달한 직원들은 피곤한 표정으로 입국장을 빠져나와 미리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이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실종된 교사들은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렸다. 사고 지점에 눈이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현지에서 화장됐다.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각자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anypic@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ociety&no=1402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