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롤드컵] 분위기 좋았지만 한타에서…SKT G2전 3세트 패배
SK텔레콤T1이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G2전 3세트에서 패했다. 사진은 8강에서 승리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G2 선수들. /네이버TV 캡처
SK텔레콤T1이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G2전 3세트에서 패했다. 사진은 8강에서 승리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G2 선수들. /네이버TV 캡처

SK텔레콤T1, G2 상대 3세트 패배…스코어 1-2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1-1 동점인 가운데 3세트에 나선 한국의 리그오브레전드(롤) 팀 SK텔레콤T1(SKT)이 유리한 상황에서도 G2 E스포츠(G2)를 무너 뜨리지 못하고 결국 패했다.

SKT는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5판 3선승제) G2전 3세트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SKT는 1·2세트에서 내줬던 라이즈를 가져왔다. 이를 통해 '레넥톤·렉사이·라이즈·카이사·레오나' 등 라인전에서도, 한타 구도에서도 안정감 있는 조합을 완성했다.

G2는 '카밀·엘리스·오리아나·자야·노틸러스'를 선택했다.

경기 초반 좋은 소식은 탑에서 들려왔다. '칸'의 레넥톤이 카밀을 혼자 잡아낸 데 이어 렉사이를 불러 다시 한번 카밀에 데스를 안긴 것이다.

다만 G2의 역습도 매서웠다. 탑·미드 갱킹을 연이어 성공시켜 균형을 맞췄다.

1번째 대지 드래곤과 전령의 협곡은 라인 주도권이 있는 SKT가 챙겼다.

전투 한 번으로 상황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는 살얼음 흐름에서 SKT와 G2는 핑퐁을 이어갔다.

SKT가 바텀으로 빠진 카밀과 오리아나를 라이즈의 공간 왜곡을 통해 잡아낸 뒤 바론 버프를 획득하자, G2가 한타를 통해 이득을 챙겼다. 또한, G2는 '페이커' 라이즈가 날개 운영을 펼치면 억제기 앞 포탑을 두드리며 라이즈의 귀환을 강요했다.

30분 SKT는 바론 사냥에 나서며 노림수를 던졌다. 바론 버프 획득엔 성공했지만, 라이즈를 제외한 모든 챔피언이 죽으며 손해를 봤다.

문제는 이러한 핑퐁 과정에서 '퍽즈' 자야가 4킬을 챙기며 몸집을 키웠다.

'마지막 한타'에서 G2의 화력은 놀라웠다. 한타 자신감이 생긴 G2는 주저하지 않고 노틸러스를 통해 레오나를 당기며 전투를 열었고 무난하게 승리한 뒤 넥서스를 파괴했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72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