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프리미어12 SR] 한국 일본 첫판은 '자존심 대결', 황재균 동점 솔로홈런
한국 야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경문 감독은 16일 일본과 최종전에서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를 선발로 내세우며 탐색전을 펼쳤다./김세정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경문 감독은 16일 일본과 최종전에서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를 선발로 내세우며 탐색전을 펼쳤다./김세정 기자

한국 김경문 감독, 16일 결승전 앞두고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 선발 기용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결승 격돌을 앞둔 한국과 일본이 첫판부터 자존심 대결을 펼친 가운데 한국은 벤치 멤버들을 선발로 내세우며 우승을 위한 탐색전을 펼쳤다쳤다. 도쿄돔은 4만6000 관중들의 만원 열기로 한일전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황재균은 0-1로 끌려가던 3회 초 좌월 솔로 홈런으로 자존심을 세웠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이끌고 있는 김경문 감독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SR) 최종전에서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를 처음 선발로 내세우는 변화로 결승 격돌에 대비한 전력을 점검했다. 두 팀 모두 17일 우승을 놓고 결승 격돌을 벌이는 가운데 최종전에서 마주친 만큼 상대의 전력을 탐색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김경문 감독은 한일전 첫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주면서 "결승전인 17일 총력전을 펼치더라도 오늘 경기 역시 가볍게 생각할 수 없다. 상황을 보면서 만들어가겠다. 최대한 좋은 경기 내용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한일전의 자존심 대결을 의식하는 듯한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박민우(2루수)와 박건우(중견수)를 ‘테이블 세터’인 1,2번 타자로 내세우고 클린업 트리오에 김재환(좌익수),박병호(지명타자) 최정(3루수)을 기용했다. 6번 타자 강백호(우익수)부터 황재균(1루수), 박세혁(포수), 김상수(유격수)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선발 투수는 죄완 이승호가 나섰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는 이정후를 쉬게 하고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가 처음 선발로 나선 것이 특징이다.

일본 이바다 아츠노리 감독은 야마다 데쓰토(1루수)-사카모토 하야토(유격수)-마루 요시히로(중견수)-스즈키 세이야(우익수)-아사무라 히데토(지명타자)-요시다 마사타카(좌익수)-마쓰다 노부히로(3루수)-아이자와 쓰바사(포수)-기쿠치 료스케(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한국은 2회 말 하위 타순에 연속 안타를 맞으며 먼저 1실점 했으나 3회 초 선두타자 황재균이 ?바로 좌월 솔로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며 팽팽한 균형을 이어갔다.이다. 황재균은 일본 선발 기시 다카유키의 6구를 끌어당겨 좌월 아치를 그렸다. 황재균의 홈런은 이날 황재균의 홈런은 지난 11일 미국과 슈퍼라운드 경기에서 나온 김재환의 스리런포에 이은 한국의 2호 홈런이다.

한국 선발 이승호는 1회부터 매회 2루타를 허용하며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3회 말에는 연속 5안타를 내주며 2점을 내주고 이용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일본이 2회 말 10명의 타자가 일순하며 6안타를 집중시키며 대거 6점을 뽑자 반격에 나선 한국은 4회 초 역시 타자 일순하며 9명의 타자가 장단 6안타를 집중시키며 5점을 따라붙어 7-6의 1점차 승부를 만들었다.

skp2002@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76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