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오사카 나오미 지난 12개월 464억원 벌었다…女스포츠스타 수익 1위
기사작성: 2020-05-23 10:22:01
출처 |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 보도 캡처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2018년 US오픈과 2019년 호주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우승자인 오사카 나오미(23·일본)가 지난 1년 전 세계 여자 스포츠스타 수입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은 22일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가 지난 한 해 여자 스포츠인 중 가장 많은 수입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 한 해 상금과 급여, 보너스 후원금, 출연 및 초청료, 광고, 스폰서 등을 합산한 수입을 통틀어 3740만 달러(464억 원)를 벌어들였다.
2위를 기록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3500만 달러)보다 140만 달러를 더 벌었다.
지난해 이 매체에 세리나가 1위, 오사카가 2위를 기록했는데 올해엔 순위가 뒤집혔다.

‘포브스’가 조사한 여자 스포츠스타 수입 1위는 테니스 스타가 독차지하고 있다.
최근 은퇴를 선언한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가 지난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위를 독차지했다.
그 후 세리나가 지난해까지 4년 연속으로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엔 오사카가 1위 타이틀을 얻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2645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