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윤주태 "팬들 앞에서 뛰니 더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 [현장코멘트]
기사작성: 2020-08-01 21:46:01
서울 공격수 윤주태가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0 14라운드에서 상대 골키퍼 전종혁을 제치고 있다.
제공 | 프로축구연맹


[성남=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팬들 앞에서 뛰니 더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

윤주태는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2020 하나원큐 K리그1 14라운드에서 전반 26분과 후반 26분 터뜨린 2골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윤주태는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성남전은 지난달 30일 최용수 감독의 사퇴 이후 첫 맞는 경기였다.
윤주태는 “나뿐 아니라 팀 동료 모두 혼란스러웠다.
힘들었던 건 사실이다.
어쨌든 시즌을 잘 치러야 한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 있는데 자칫 강등권 싸움을 할 수도 있다.
이럴 때일수록 팀 차원에서 코치진과 소통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짧은 시간 준비했던 것을 오늘 경기에 많이 쏟아부은 것 같다.
서울 선수등리 보여줄 수 있는 힘을 다음 경기에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주태는 최 감독의 ‘애제자’로 분류됐던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감독님과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좋은 일도, 힘든 시기도 겪었다.
(감독님이) 사퇴하시고 내가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 감독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사퇴했다.
올 시즌 K리그 3승1무9패의 성적을 남기고 최 감독은 지휘봉을 내려놨다.
그러나 선수들도 책임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다.
윤주태는 “선수들도 반성할 부분이 있다.
감독님이 책임지고 나가셨다.
선수들이 많은 생각을 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으니 시간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올 시즌 처음으로 팬들과 만나는 자리였다.
원정 경기였지만 곳곳에서는 서울 팬으로 보이는 관중도 몇몇 보였다.
윤주태는 “팬들 앞에서 뛰는 건 항상 설렌다.
감사하다.
팬들이 있는 경기장에서 뛰니깐 경기력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기성용이라는 걸출한 미드필더를 영입했다.
그러나 현재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기에 그의 복귀 시점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윤주태는 “우리 팀에 (기성용이) 큰 도움 되는 건 사실”이라며 “기성용의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기에 우리와 발 맞춰봐야 알 것 같다.
남들이 생각하는 것과 똑같다.
(기성용은) 우리 팀이 단단해질 수 있는 선수”라고 밝혔다.
purin@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4048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