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승부는 원점으로…SKT, '기습 바론·한타 집중력' 2세트 승리
SK텔레콤T1이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G2전 2세트에서 승리했다. 사진은 2세트에서 르블랑을 플레이 한 SK텔레콤T1 미드라이너 '페이커' 이상혁. /더팩트 DB
SK텔레콤T1이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G2전 2세트에서 승리했다. 사진은 2세트에서 르블랑을 플레이 한 SK텔레콤T1 미드라이너 '페이커' 이상혁. /더팩트 DB

SK텔레콤T1, 롤드컵 4강 G2와 맞대결…세트 스코어 1-1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마지막 남은 한국의 리그오브레전드(롤) 팀 SK텔레콤T1(SKT)이 G2 E스포츠(G2)와 벌인 2세트에서 놀라운 한타 집중력을 보이며 승리를 챙겼다.

SKT는 3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5판 3선승제) G2전 2세트에서 승리했다.

SKT는 2세트에서 '레넥톤·리신·르블랑·야스오·그라가스'를 선택했다. 1세트와 마찬가지로 라인전에 힘을 주는 '터트리는' 조합이었다.

이에 G2는 '오른·자르반·라이즈·이즈리얼·갈리오' 등 정석 조합을 선택했다.

SKT는 일방적인 이득을 얻기 위해 경기 초반부터 바쁘게 움직였다. 르블랑은 물론 레넥톤이 라인을 밀어 넣고 내려오는 이른바 '출장 플레이'를 펼쳤다.

성과는 있었다. 13분까지 킬 포인트를 6대 3까지 벌렸다. '페이커'의 르블랑은 3킬 2어시스트를 챙기며 '폭풍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G2는 또 '교환 전략'을 펼쳤다. 상황이 좋지 않자 드래곤 한타를 준비하는 듯 심리전을 벌인 뒤 맞붙지 않고 SKT의 미드 1차 타워를 파괴했다.

1번째 5대 5 한타에서는 SKT가 승리했다. 오른이 탑 라인 정리를 위해 자리를 비우자 기습적인 이니시에이팅을 통해 라이즈를 먼저 끊었다. 오른이 합류한 이후 이어진 한타에서도 SKT의 전투 집중력이 좋았다.

SKT는 운영 과정에서도 1세트와 같이 끌려다니지 않았다. 텔레포트 없이 라이즈가 바텀으로 빠지자 망설이지 않고 기습 바론 사냥에 나서 버프를 획득했다. '야라가스' 조합을 활용해 G2 핵심 챔피언인 이즈리얼을 잡아내는 데에도 성공했다. SKT는 28분 G2의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다.

글로벌 골드는 5000까지 벌어졌다. 이제 SKT 입장에서는 '치명타'만 남은 상황이었다. 레넥톤의 슈퍼 플레이를 통해 라이즈를 또 끊은 뒤 2번째 바론까지 챙긴 SKT는 몰래 장로 사냥에 나선 G2를 덮쳐 승부를 마무리했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72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