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국 레바논] 손흥민 황의조 선발 출전, 이강인 김신욱 벤치 출발
한국축구대표팀의 레바논전 선발 명단./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축구대표팀의 레바논전 선발 명단./대한축구협회 제공

14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4차전 한국 선발 명단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 손흥민과 황의조가 레바논전에 선발 출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경기에 나선 11명의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은 최근 절정의 골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손흥민과 황의조를 공격에 포진시켰으며 남태희,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으로 미드필드진을 구성했다.

포백진에는 홍철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함에 따라 김진수가 왼쪽 풀백으로 나서며 김영권 김민재 이용과 함께 수비라인을 구성한다. 골문은 벤투호의 주전 골키퍼 김승규가 지킨다.

이날 한국은 한 달째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레바논의 치안 상황을 고려해 관중 없이 경기를 갖는다. 지난달 평양 원정에 이은 두 번째 무관중 경기다. 한국(승점 7·골득실 +10)은 H조에서 북한(승점 7·골득실 +3)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레바논과 역대 전적에서 9승2무1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레바논 원정에선 2승2무1패로 고전했다. 1패는 바로 '레바논 쇼크'로 불리는 8년 전의 2014 브라질 월드컵 2차 예선에서의 패배다. 당시 한국은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다닌 끝에 1-2로 고배를 마시며 대표팀 감독이 두 번이나 교체되는 등 홍역을 치러야 했다.

한국은 확실한 선두를 지키기 위해 승점 3점을 획득한다는 전략으로 2위 도약을 노리는 레바논에 반드시 이기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김신욱과 이강인은 벤치에서 대기하며 상황에 따라 교체 출전할 수 있도록 벤치에서 대기한다. 벤투호는 올 시즌 치른 13경기에서 6골만 내줬고 최근 3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 중이어서 선제골만 기록하며 승리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skp2002@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76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