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펀플러스, 순위 결승전서 스플라이스 잡고 B조 1위로 8강행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에 열린 롤드컵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스플라이스를 잡고 B조 1위로 8강행이 확정됐다. 사진은 펀플러스의 경기 모습. /네이버 TV 캡처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에 열린 롤드컵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스플라이스를 잡고 B조 1위로 8강행이 확정됐다. 사진은 펀플러스의 경기 모습. /네이버 TV 캡처

이변 없었던 B조, 펀플러스 2만 골드 차 벌리며 J팀 격파

[더팩트|이진하 기자] LPL 1번 시드 펀플러스 피닉스(중국)가 순위결정전서 스플라이스(유럽)를 꺾고 B조 1위로 롤드컵 본선 8강 무대에 진출했다.

펀플러스는 1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벌어진 '2019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B조 스플라이스와 순위 결정전서 막상막하의 난타전 끝에 승리했다. 결국 조 1위는 펀플러스가 차지한 것이다. 이로써 펀플러스는 B조 1위로 8강 본선무대에 올라갔고, 스플라이스는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시작은 스플라이스 쪽으로 기울었다. 탑으로 방향을 정한 스플라이스는 퍼스트블러드를 가져가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펀플러스도 '도인비'가 미드에서 '휴머노이드'를 연달아 쓰러뜨리면서 물러서지 않았다.

미드 주도권을 바탕으로 오브젝트를 가져간 펀플러스는 글로벌골드에서 앞서가면서 서서히 주도권을 잡았다. 스플라이스도 조 1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악착같이 펀플러스를 잡으려 노력했다. 봇에서 펀플러스의 챔피언들을 제압하면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펀플러스가 첫 내셔남작을 가져가면서 다시 우위를 점했다. 펀플러스는 두 번째 등장한 내셔남작을 노리고 들어온 스플라이스의 의도를 알아차리며 저지에 나섰다. 이후 장로드래곤을 사냥해 결기를 끝낼 기회를 얻었다.

'도인비' 김태상의 레넥톤이 전투에서 대활약하면서 대승을 거둔 펀플러스는 여세를 몰아 스플라이스의 넷서스까지 달려가면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jh311@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54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