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멀티골' 이동국 "내게 온 기회 모두 살리지 못해 아쉬워"[현장인터뷰]
기사작성: 2020-06-06 18:58:01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내게 온 기회 모두 살리지 못해 아쉽다.

이동국은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에서 멀티골로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를 마친 이동국은 “강원전 패배로, 우승하기 위해 오늘 승리가 필요했다.
원정에서 즐거운 생각으로 경기에 임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국은 이날 득점 뒤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골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해외 생활을 하면서 그런 경험을 느꼈다.
자라는 우리 아이들에게 그런 미래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오늘 골을 넣고 골 세리머니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이동국은 해트트릭의 아쉬움에 관해 “내게 온 기회를 모두 살리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지난 2경기를 경기에 나서지 못했기에 경기 감각이 떨어져 있었다.
다행인 건 선수들이 대량 득점으로 이겼다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동국은 이날 한교원에게 2개의 도움을 받았다.
그는 “전북 트리오의 팀 컬러다.
측면 윙의 돌파가 있어야 전북의 축구가 살아난다.
지난 몇 년 간 한교원과 호흡을 맞췄다.
내가 들어갔을 때 어떻게 공을 받아야할지 서로 잘 알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좋은 장면이 나왔다.
시간이 지나면서 좋은 장면을 더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개막 후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몇 경기째 무관중 경기를 하고 있다.
관중의 환호성이나 응원이 없는 상황에서 경기를 하는 게 낯설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개선돼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구를 하고 싶다.
팬들이 경기장에서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원하고 있다”라고 희망했다.
purin@sportsseoul.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2957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