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근심 덜어낸 김태형 감독 "함덕주 최고의 피칭…타선 훌륭"[SS현장]
기사작성: 2020-06-05 21:58:01
두산 투수 함덕주. 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두산 김태형 감독이 선수단 응집력을 칭찬했다.
두산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 홈 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이영하가 6이닝 7탈삼진 1실점으로 제 역할을 해줬고, 8회 1사 만루 위기 상황에 등판한 함덕주도 실점 없이 위기를 잘 틀어막았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김규성-김호령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낸 뒤 박찬호까지 땅볼로 돌려세우며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이날 경기를 마친 김 감독은 “선발 이영하가 자기 역할을 다 했다.
함덕주도 위기 상황에서 최고의 피칭을 했다”며 투수진의 호투에 박수를 보냈다.
주축 선수들의 공백을 잘 메워준 타자들에게도 극찬을 덧붙였다.
이날 9번 타자 및 좌익수로 데뷔 첫 선발 출장한 양찬열은 7회 중견수 쪽 안타를 기록하며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올렸다.
김 감독은 “신인 답지 않은 모습을 보인 양찬열의 첫 안타를 축하한다.
찬스에서 집중력을 보인 타자들 모두 칭찬하고 싶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younwy@sportsseoul.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2946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