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보도자료46] 인터넷??홈페이지 제작, 랭크업이 대세
분류: 컴퓨터
이름: 웨일즈소프트


등록일: 2016-07-13 14:42
조회수: 373 / 추천수: 0








        


        


        




        


랭크업 솔루션

                

                        [보도자료] 인터넷창업 홈페이지 제작, 랭크업이 대세


                        

금융회사에 다니는 이모(38) 씨는 평소에 부동산 관련업무를 하다 부동산정보 사이트에 관심을 갖게 되어 퇴직을 하고 현재 부동산정보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헤드헌팅 회사에 다니던 직장인 박모(36) 씨는 경기침체로 회사에서 급여동결 및 보너스 삭감 발표를 듣고 투잡으로 구인구직사이트를 운영해 보기로 했다.


                        

주변에 직장을 다니다가 작년에 미팅사이트 창업을 통해서 월 1000 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지인을 통해 조언을 구하니 실물 거래가 아닌 컨텐츠형 사이트는 혼자서도 얼마든지 운영이 가능하다고 한다. 당분간 투잡을 할 생각이다.
                          
                          
                          
                          불황기 창업, 지난해 비해 35% 증가한 수치
                          
                          
                          
                          
                          이처럼 박모 씨나 이모 씨처럼 불황기에 창업을 결심하는 사례가 늘고있다.                  


                        

웹솔루션 홈페이지제작업체로 잘 알려진 랭크업(rankup.co.kr 대표 최영식)에 따르면 2013년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당사의 홈페이지제작 솔루션을 이용해 구인구직사이트나 커뮤니티사이트 같은 인터넷사이트를 개설한 수는 총 447개에 달한다.


                        

이는 같은 기간의 지난해에 비해 35%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신규로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고 사이트를 오픈하는 사례가 전체 이용자중 80%로 기존에 직장을 다니던 사람들이 투잡이나 전업으로 온라인 창업시장에 신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랭크업의 김한상 과장은 "인터넷 사업의 특성상 초기 진입장벽이 낮아 불황일수록 오프라인 창업보다 신규 시장 진입이 용이한 인터넷 창업을 선호하는 것 같다"며 "경기침체기에 상대적으로 성장률이 높은 인터넷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한 자신만의 사업노하우를 쌓아 간다면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랭크업 바로가기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