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직접 찍은 사진을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홍보용 사진은 삭제되며, 이미지 사이즈는 가로, 세로 450픽셀 이상 등록 가능합니다.
떠나고 도착하고 12
분류: 아이/가족
이름: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등록일: 2019-06-12 12:24
조회수: 3804 / 추천수: 40


0611summertrip_01.jpg (525.9 KB)
0611summertrip_02.jpg (720.9 KB)

More files(28)...


 

0611summertrip_07.jpg

3주 내 집 처럼 편안하게 썼던 아파트를 정리하고 나왔다. 지점토 꽃을 3호가 만든 휴지심 꽃병에 남겨두고

 


0611summertrip_02.jpg

난징 동역에서, 지난주 연휴 직후라 그런지 한산(?)하다.

 

0611summertrip_03.jpg

떠나기 직전 식사때 마다도 바빴다. 3일 전 아이들은 작은 선물 봉투를 들고 식당에서 기다렸다.

 

0611summertrip_04.jpg

집을 내주고 편의를 봐준 여러분께 식사를 대접했다. 그래봐야 준비는 이분들이다하고 돈만 냈던 반쪽짜리 대접.


0611summertrip_05.jpg

그것도 그냥 받기 어려워 하던 한 분이 백주를 두병 가져왔다. 정 만큼 듬뿍 담아 주셨다.

 

0611summertrip_06.jpg

아이들과도 건배를 하며 분위기를 맞춰주는 오붓한 분위기.

 

0611summertrip_01.jpg

이 자리에 종종 함께 투어를 하고 이런 저런 연으로 만났던 미국 중국 학생들도 초대했다.

 

0611summertrip_08.jpg

난징예술대 졸업작품전을 가서는 음악가 에코를 만났다. 지금은 베이징으로 옮겨 작품 활동을 한다.

 

0611summertrip_09.jpg

마침 잠시 짬을 내 왔던 에코, 그 일이 그리 쉽지는 않겠지만 밝은 표정은 변함이 없었다.

# 에코 자취집에서,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_picture&no=168838

 

0611summertrip_10.jpg

하 저녁은 우리 난징 수호신 제리를 만나 작별을 나눴다.

 

0611summertrip_11.jpg

다른 집과 달리 어류와 채소가 가득한 화궈집으로 안내했다.


0611summertrip_12.jpg

마지막 음식값까지 내고는 아이들과도 한참을 놀아준 제리, 가족 보내고 겨우 칵테일 한잔 살수 있었다.

 

0611summertrip_13.jpg

시간을 쪼개 아침 부터 만나기도 했다. 니징의 가족과 브런치를 했다.

 

0611summertrip_14.jpg

미국에서 만나 알고 지낸때와 달리 중국에서 니징의 모습은 더욱 자신감이 넘치고 활달하다.

 

0611summertrip_15.jpg

마지막 식사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카페에서.

 

0611summertrip_16.jpg

잘 먹는다! 물가와 달리 '비 중국식' 음식은 터무니 없이 비싸 우린 아이들에게 사준 적 없었다.

 

0611summertrip_17.jpg

식사를 마친 아이들은 아이패드를 들고 쪼르르 빈자리고 가서 앉았다.

 

0611summertrip_18.jpg

이 날 점심 때는 에밀리를 만났다. 학생때 만나 이젠 첫 승을 앞둔 어엿한 직장인이다.

 

0611summertrip_19.jpg

다니는 ZTE가 미국의 제재로 회사 분위기가 좋진 않았지만 잘 극복해 가고 있다고 한다.

 

0611summertrip_20.jpg

1년 3/4을 해외에서 지내는 터라 터라 난징에서도 보기 힘들었다. 이번에에는 전날 밤 11시에입국했단다.

 

0611summertrip_21.jpg

작별의 순간 3호를 번쩍 들어 보지만 힘이 딸리는지 겨우 잡고 웃는다.

 

0611summertrip_22.jpg

그때랑 다르다. 퐁당 연못으로 뛰어들자 순식간에 그대로 뛰어들어 두살바기 3호를 들어 올린 에밀리.

 

0611summertrip_23.jpg

저녁엔 샤오시엔 가족을 만났다. 

 

0611summertrip_24.jpg

아이 둘 하나때 만나 셋이 되고 둘이 됐다. 모이고 보니 아들만 다섯이다.

 

0611summertrip_25.jpg

제철이라 꼭 먹고 가야 한다며 민물가재 요리를 주문했다.

 

0611summertrip_26.jpg

샤오시엔이 먼저 차분히 시범을 보이지만, 먹다 보니 친하지 않으면 먹기 힘든 음식이다.

 

0611summertrip_27.jpg

까먹는 듯 하더니 다시보니 3호는 초콜릿 껍질을 깐다. 가재는 귀찮아 포기한 듯, 나야 땡큐! 

 

0611summertrip_28.jpg

역시나 식사를 마친 아이들은 전화기를 들고 모였다.

 

0611summertrip_29.jpg

저우가 딸내미를 데리고 떠나는 우리를 찾아 왔다. 슬슬 내려 놓고 줄여야 하는 나이인데 연은 점점 는다.

 

0611summertrip_30.jpg

어느새 1시간 30분이 훌쩍 가고 새 여행지에 도착했다. 회상도 끝났다. "자, 자, 빨리 빨리!"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6-12 12:46:4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_picture&no=204597 ]

추천 4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일반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448644
206353 동물
수시로. 지 멋대로 이동장.가요 좋아해요. 장남감 넣어노으니. 냐...  8
21:20:10 18 - 0 2181
206352 음식
중복 늦은 저녁  35
21:06:32 36 - 0 2975
206351 동물
오늘자, 옥상위의 진순이 아라와~ 2011년 한강산책영상!  10
20:45:51 28 - 0 763
206350 풍경
 마히샤
디아크  1
20:44:21 263
206349 음식
대만 먹거리 여행 1일차  8
19:06:22 9 - 0 1207
206348 음식
부산 수영 오리고기집
18:08:45 1167
206347 동물
 거리고냥
아지와 아치 10 - 폭풍성장  4
17:53:58 29 - 0 1983
206346 동물
줄장지뱀  20
16:49:43 11 - 0 1534
206345 음식
새우튀김  2
16:25:40 1443
206343 음식
중국집 외식  2
15:59:16 1551
206342 일반
 종드
쿼터 사이즈 커스텀 조커 피규어 입니다.  8
15:37:05 7 - 0 649
206341 동물
장님거미
15:36:49 173
206340 동물
월요 피자! 냥이  17
14:34:15 42 - 0 1441
206339 동물
 여디디야~
뭐가 있어? 초코야?  13
13:58:35 25 - 0 3324
206338 모델
스튜디오에서...  48
13:48:45 31 - 0 13045
206337 인물
인물사진 ^^  3
13:42:43 1 - 0 1858
206336 동물
청개구리  1
13:23:04 332
206335 야경
홍콩 야경  2
12:53:11 0 - 2 550
206334 음식
시원한 막국수 한사발  6
12:49:41 3 - 0 937
206333 인물
인물사진  1
12:43:26 3 - 0 145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