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직접 찍은 사진을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홍보용 사진은 삭제되며, 이미지 사이즈는 가로, 세로 450픽셀 이상 등록 가능합니다.
다시 다섯 28
분류: 아이/가족
사진가: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등록일: 2019-09-11 10:35
조회수: 5487 / 추천수: 26


0910summer_01.jpg (536.2 KB)
0910summer_02.jpg (622.9 KB)

More files(28)...

다시 다섯

공항에 도착해 돌아보니 그만 잠이 든 3호.

 

다시 다섯

그 아래 고꾸라져 잠들기는 1호도 마찬가지. 

 

다시 다섯

모자를 안대 삼아 잠든 2호. 결국 자정 즈음 도착해 아이들 잠든 모습만 보게된 처.  

 

다시 다섯

이제 엿세간 자취(?)  생활을 마치게 된 사내 넷.


다시 다섯

이제 아이들도 엄마없이 일주일 쯤은 거뜬. 반죽을 저으면서 티비를 보던 1호.

 

다시 다섯

반죽을 받아 구운 와플

 

다시 다섯

부엌을 장악(?) 나의 입맛대로 마카로니앤치즈. 


다시 다섯

라면에 찌개에 수시로 먹었던 깻잎.


다시 다섯

앞마당 까지 자리를 넓혀 씨 뿌리기전 적당히 먹고 뽑아 버린 깻잎

 

다시 다섯

계란 모양 껍질을 열어 서로의 장난감을 확인하는 2, 3호. .

 

다시 다섯

자잘한 장난감이 들어 있지만 열 때 마다 달라 흥미를 잃지 않았던 아이들.

 

다시 다섯

한 박스 사서 간간히 나눠 준 선행상


다시 다섯

밥 먹고 서던 벌 마저 서라니 그러면 벌이 안된다며 눈물을 훔치는 1호. 

 

다시 다섯

두어시간 격리됐던 1호가 해금되자 달려드는 2, 3호. 

 

다시 다섯

코코아 한잔씩 타주니 식탁에 앉아 수다 떠는 아이들.

 

다시 다섯

굳이 빨대로 빨아 먹겠다던 3호. 뜨거울 텐데...

 

다시 다섯

처가 돌아오는 시간이 임박하자 생기는 청소 압박감.

 

다시 다섯

심심하다며 나를 돕는 3호. 

 

다시 다섯

마지막 사내 넷 이벤트는 햄버거 먹기.

 

다시 다섯

동네 대학에 풀어(?) 놓으니 한참을 뛰고 달리는 아이들.

 

다시 다섯

나도 늘 앉던 그 벤치에서 노는 아이들과 풍경을 번갈아 감상.


다시 다섯

먹고 뛰다 맞은 해질 무렵. 이 때 집에 가서 엄마 마중 준비하자 했는데.

 

다시 다섯

결국 다음날 아침 엄마 얼굴 제대로 보고 선물 받은 아이들.

 

다시 다섯

선물은 거쳐 온 리버풀에서 사온 비틀즈 기념품.

 

다시 다섯

가방 가득 열쇠고리에도 불구하도 비틀즈 열쇠고리도 달겠다는 3호.

 

다시 다섯

월요일 엄마가 싸준 도시락 들고 등교. 가방에 도시락 빼면 열쇠고리 무게가 반일 듯.

 

다시 다섯

집 밖으로 나가 서로 손 흔들고 


다시 다섯

참, 내게도 선물이 있다며 처가 내미는. '미루꾸 카라멜'. 사기만 해봤지 받기는...

 

다시 다섯

다시 다섯이 된 저녁. 배낭을 들고 바느질 하는 처. 


다시 다섯

'노란 잠수함' 패치와 울려 퍼지는 노래. 아, 앞으로 일주일 어쩌면 한달 간은 비틀즈 노래만 들게 될 듯.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9-11 21:46:2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3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_picture&no=208776 ]

추천 26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